스킵 네비게이션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대학소개 숭실 홍보 주요뉴스

주요뉴스

숭실의 미래를 밝히는 강력한 에너지

본교,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 열어
작성자 홍보팀조회수 869날짜 2018.10.11
파일 첨부 파일 1539155735730.jpg 

 

본교,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 열어

- 황 총장, “역사로 미래를 여는 대학 숭실, 평양 캠퍼스 재건 비전 선포”

 본교는 오늘 10월 10일(수) 한경직기념관 대예배실에서 동문, 교직원, 학생 등 6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교 121주년 기념예배’를 개최했다.

 김회권 교목실장의 인도로 △기도(이덕실 법인이사) △성경봉독(조문수 교수협의회장) △찬양(웨스트민스터합창단) △설교(영락교회 김운성 목사) △축하연주(숭실 금관 앙상블) △기념사(황준성 총장) △근속자 표창(황준성 총장) △축하인사(심영복 총동문회장) △축도(김운성 목사)가 진행됐다.

 김운성 목사는 창세기 2장 7절 성경 구절을 바탕으로 ‘흙에서 생명으로’라는 설교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학교는 하나의 징검다리가 아니라, 인생 전체를 갈음할 수 있는 곳이며 삶의 방향을 알려주는 곳”이라며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셨던 것처럼, 숭실대가 ‘죽어있는 흙’에 ‘생명의 호흡’을 불어 일으키는 생명의 사역에 동참하는 학교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준성 총장은 기념사에서 “개교 121년 숭실의 역사는 이 땅에 근대교육의 새 길을 낸 대한민국 대학의 역사이고 부활의 생명을 지닌 기독 신앙의 역사이며 그리고 감사의 역사”라며 “역사로 미래를 여는 대학, 숭실대는 새로운 발전과 도약의 시점에 와 있다”고 전했다.

 이어 “평양 숭실 재건은 이론과 담론이 아니라 머지않아 우리 앞에 대두될 현실이자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며 “숭실이 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창의 인재를 육성하는 통일선도대학으로서 평양 숭실 재건에 앞장서고 새로운 통일 한국을 만들어나가는 일에 모두의 적극적인 협력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또한 황 총장은 “1969년 국내 최초로 전산학과를 개설하고 한국의 IT 교육을 이끈 본교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으로서 특성화 교육을 통해 명실상부한 4차 산업혁명 선도대학으로 앞장서 나갈 것”이라며 “창업 분야에서도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를 개관해 학생들이 마음껏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구축했으며 앞으로 ‘한국의 뱁슨 컬리지’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대학, 숭실이 개교 121주년을 맞이한 것은 함께 기도하며 성원해주신 숭실 가족들의 사랑 덕분”이라며 “앞으로 학교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함께·같이 힘차게 동행해 달라”며 감사를 표했다.

 이날 장기 근속자 43명 표창도 이뤄졌다. (하단 표 참조) 

 심영복 총동문회장은 축하인사에서 “오늘 우리가 본교의 확고한 비전과 미래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만들고 실천해야 하는 공동 운명체로서의 동질감을 갖길 바란다”며 “120년 후 후배들이 과거를 돌아볼 때 새로운 120년을 시작하는 이 시기가 가장 활발하게 도약을 위해 노력했던 역동적인 시기였다고 평가받기를 간절하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예배 후 한경직기념관 2층에서 평양숭실재건추진위원회 현판식이 열렸으며 중앙도서관 로비에서는 제46회 교수저작출판기념회도 개최됐다.  

 본교는 1897년 선교사 윌리엄 베어드 박사가 평양에 설립한 '숭실학당'을 시작으로 1906년 우리나라 최초로 대학교육을 시행하고 1908년 대한제국으로부터 대학 인가를 받았다. 1938년 국내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신사참배 강요에 맞서 자진 폐교를 단행함으로써 민족적 자존심과 신앙적 절개를 지켰다. 1954년 서울에서 재건, 올해로 121주년을 맞이했다.

 <근속자 명단>

홍보팀 (pr@ssu.ac.kr)

이전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 정영진 교수, 탄소나노튜브 연속 생산 기술이전
다음 미주 동문회장 최병일 동문(경제83) 본교 방문
인쇄
담당부서 :
홍보팀
담당자 :
한승희
이메일 :
hsh7403@ssu.ac.kr
최종수정일 :
2015.07.16